인터뷰


컨텐츠영역

목록보기

『코로나가 시장을 바꾼다』이준영 “기술 변화보다 소비자의 심리와 감성에 더 주목”

  • 2020.08.13
  • 조회 1226
  • 트위터 페이스북


‘코로나 이후 소비 트렌드’에 초점을 맞춰 책을 집필하시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제 전공이 소비자학입니다. 그래서 세상에 일어나는 일들이 궁극적으로 소비에 어떤 결과를 가져오는지에 관심이 많아요. 저는 『트렌드 코리아』를 10년째 함께 집필하고 있기도 한데요. 코로나 바이러스가 소비 트렌드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예측하는 일이 코로나 이후의 세상을 살아갈 사람들에게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다들 어떤 식으로든 생업에 종사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소비 트렌드의 분석과 파악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코로나가 시장을 바꾼다』에서는 전염병의 본질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그에 따른 사회, 문화, 경제의 변화를 추적한 후, 소비 트렌드가 어떻게 변화될지 구체적으로 분석했습니다. 저만의 트렌드 수집, 분석 노하우를 담아서 만든 책인 만큼 독자분들이 곧바로 실현 가능한 다양한 인사이트를 얻으실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책을 읽다 보면 7개 키워드를 매우 면밀하게 조사하고 공들여 선정하신 게 느껴지는데요. 매우 짧은 기간 안에 어떻게 이렇게 많은 사례를 수집하고 분석하실 수 있었는지 궁금합니다.
 
소비 트렌드 분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회, 문화, 경제 등 거시적이고 근원적인 변화를 파악하는 것입니다. 나무보다 숲을 봐야 한다는 말과 일맥상통하는 이야기인데요. 글로벌하게 이루어지는 변화를 제대로 파악해야 우리 사회의 세부적인 소비 트렌드 변화 양상을 제대로 파악할 수 있다는 거죠. 『코로나가 시장을 바꾼다』는 이런 관점에서 기술하기 위해 노력한 책입니다. 또한 사회와 환경 변화, 기술 발전 등이 소비자의 심리에 구체적으로 어떠한 영향을 주는지 다루기 위해 국내 사례는 물론 해외의 다양한 사례들을 광범위하게 수집하고 분석했습니다. 많은 정보를 모으고 정리하기 위해 아주 발 빠르게 움직였던 것이 비결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거시적인 관점에서 사회, 경제, 문화의 변화를 파악해야 한다고 하셨는데요. 코로나가 발생한 올해와 이전의 트렌드를 비교할 때 가장 주요한 차이가 있다면 무엇일까요?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가속화입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단순히 기술 변화에만 초점을 맞추면 안 된다는 사실입니다. 디지털 변화를 받아들이는 주체, 즉 소비자의 심리와 감성이 훨씬 더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이제는 소비자 관점의 기술 변화 트렌드가 무엇인지 고민해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의 경우를 모범 사례로 볼 수 있는데요. 당근마켓은 ‘당신 근처의 따뜻한 직거래 앱’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동네 주민들과의 직거래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데, 바로 이 점 때문에 근래 더욱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동네 상권을 부흥시키고자 하는 소비자들의 노력이 이 앱의 기술적 사용성과 맞아떨어졌고, 지역 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다는 대의를 달성할 수도 있었던 겁니다. 코로나 이후 새로운 도약을 모색하시는 분들은 소비자의 심리와 감성 측면에 특히 집중하셨으면 합니다.
 
 
코로나 이후 시대를 살 현재 인류들은 앞으로 어떤 형태로 살아가야 할까요?
 
자본주의 사회에서 중요한 것이 경쟁, 앞서나감, 이윤 추구였다면 코로나 이후에는 더 이상 이런 가치관이 통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호혜’라는 단어에 집중해야 합니다. 비슷한 의미로 무역에서는 ‘상호주의’라는 말을 쓰는데, 이는 두 나라가 서로 대등한 관계에서 이익을 주고받는 것을 뜻하죠. 지금 같은 위기 상황에서는 서로 배려하고 베푸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자신만의 이익만을 내세우면 본서에서 다뤘던 ‘죄수의 딜레마’나 ‘공유지의 비극’을 면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독자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코로나19는 우리의 가치관을 완전히 흔드는 엄청난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하지만 코로나 이후에는 더 큰 변화가 일어나게 될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변화의 잔물결에 현혹되지 말고 근본적인 가치 변화를 파악하는데 힘을 들여야 합니다. 앞으로는 더 새로운 시장 질서와 트렌드가 형성되겠죠. 트렌드를 따라가지 않고 트렌드를 선도하는 사람이 되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아야 지금의 위기를 부드럽게 이겨낼 수 있습니다. 에필로그에서 했던 말처럼, 붕괴는 새로운 시작이 되고 위기는 기회가 되니까요.


 
| 기사 및 사진제공_21세기북스
 
 
 
코로나가 <!HS>시장을<!HE> 바꾼다 [경제/경영]  코로나가 시장을 바꾼다
이준영 | 21세기북스
2020.08.05
  • 퍼가기 인쇄 트위터 페이스북

최신기사 보기

눈에 띄는 책 목록보기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댓글등록

현재 0 / 4000 bytes (최대 한글 2000자, 영문 4000자)